장사익 - 7집 / 驛 역
판매가 16,000원  할인내역
할인내역 16,000 원
기본할인 3,600 원
판매가 12,400 원
할인가 12,400
적립금 124원
23%
할인쿠폰 바로 할인받는 12.8%쿠폰  
프로모션코드 바로 할인받는 0% - 코드
무이자할부
리스뮤직 무이자 할부행사 X
3~12개월 5만원이상
3~12개월 5만원이상
3~12개월 5만원이상
3~12개월 5만원이상
3~12개월 5만원이상
3~12개월 5만원이상
3~12개월 5만원이상
3~12개월 5만원이상
SNS퍼가기
페이스북 트위터 구글 싸이월드 마이피플 
배송비 택배50,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
아티스트 장사익
발매일 2012.03.29
제작사 Loen Entertainment
레이블 Loen Entertainment
미디어구분 1CD
Cat.No 8804775043208
수량
총 상품금액 12,400
   
음반정보 트랙정보 상품후기

‘잎사귀 하나가 가지를 놓는다 한세월 그냥 버티다 보면 덩달아 뿌리내려 나무 될 줄 알았다!~‘

스쳐 지나는 역, 내리고 떠나며 어떤 이는 머물고~ 우리는 오늘도 人生의 역에 서성대는 삶은 아닌지?

 6집 꽃구경 이후 4년 만에 출반되는 장사익의 7집 앨범 타이틀 [驛]이다.

그리 평탄치 않았던 60중반의 여정을, 시골시인 의사인 김승기 시인의 시를, 노래로 엮어 담담히 부른다. 듣고 있노라면 내 모습이 거울에 비췬 듯 보인다.

두 번째 트랙의 ‘기차는 간다’는, 지금까지 경험했던 장사익의 노래 형태와는 다른 빠르고 경쾌하며 리듬감 있는, 가장 보편적이며 대중성 있는 노래 일 것이다.

후렴 부분 반복되는 구절이 참 명랑하게 들린다. 4번째 트랙 김영랑시인의 ‘모란이 피기까지는’ 계절의 여왕 5월에 뚝뚝 떨어진 진홍색의 모란꽃을 보며, 치열하며 처연하게 노래를 부른다.

유장한 트럼펫 소리에 전자음은 깔리고, 단호한 소릿북, 코러스가 어우러져 스케일이 큰 노래 형식으로 우리에게 다가온다. 

늘 그렇듯이 후반트랙들은 기존의 가요로, 장사익 특유의 감성과 해석으로 재 탄생된다. 5번 낙화유수, 6번 미사의 종, 7번 누가 이사람을 모르시나요, 8번 못잊겠어요, 9번 이별의 종착역. 아주 먼 옛날의 노래들이 푹 익은 장맛처럼 새롭고 정겹게 다가온다.

특히 마지막 트랙 ‘이별의 종착역’은 원작과는 사뭇 다른 강렬한 정재열의 일랙기타 사운드로, 블르스의 노래가 장사익의 목소리와 어떤 조화를 이루는지 근 8분여의 음악 속에 느껴봄도 재미있을 듯하다.

따뜻한 봄날, 움추렸던 몸과 맘을 장사익의 노래와 同行하는 것도 봄을 맞는 멋진 일이 아닐까!

음반정보 트랙정보 상품후기
1. 역
2. 기차는 간다
3. 산넘어 저쪽
4. 모란이 피기까지는
5. 낙화유수
6. 미사의 종
7. 누가 이사람을 모르시나요
8. 못잊겠어요
9. 이별의 종착역
음반정보 트랙정보 상품후기